[ME주말 콘테스트] 글쓰기

(수서동성당)ME(Marrige Encounter) 체험기

작성자
장세영 임마누엘❤️조수연 안젤라
작성일
2022-09-30 20:58
조회
193
ME(Marrige Encounter) 체험기 (장세영 임마누엘)

사랑하는 아내 안젤라와 저는 고등학교 때 컴퓨터 동아리 선후배로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안젤라의 아름다운 외모와 발랄한 성격에 반하여 고등학교 내내 짝사랑으로 속을 끓여왔습니다. 언젠가는 마음을 받아주리라는 희망으로 졸업 후에도 연락을 이어가며 지내왔습니다. 서로 다른 삶에서 경험하고 성장하며 연을 이어왔고 어느새 1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마침내 6년 전 크리스마스에 안젤라는 처음으로 저의 마음을 받아들였고 이후 진지한 만남을 갖게 되었습니다.

안젤라를 만나기 전까지 저는 가톨릭 신자가 아니었습니다. 저를 키워주셨던 할머니께서는 항상 예수님을 믿으며 살라는 말씀을 해오셨지만, 저는 성당에 발을 들여본 적도 없었고 앞으로도 종교를 갖게 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반면 안젤라는 어렸을 때 세례는 받았지만 냉담중인 상태였습니다. 저와 진지한 만남을 갖는 시기에 다시 성당에 나가게 되었고, 결혼을 하면 꼭 같이 성당에 다니자는 제안을 했었습니다. 저는 안젤라와 결혼할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상관없다는 심정으로 수락했고, 나중에 마음이 바뀌어도 어쩔 수 없겠지? 하는 심정으로 가볍게 생각했었습니다. 그 시기에 안젤라는 견진 교리를 받고 있었는데, 다른 때는 보지 못했던 안젤라의 차분한 모습과 자기성찰을 통해 부족한 모습을 채워가려는 노력이 느껴져 저 또한 이끌리듯 자연스레 성당으로 같이 발걸음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마침내 수서동 성당에서 주님의 은총 안에 혼배성사를 받게 되었고, 그와 동시에 안젤라의 견진 성사, 비신자였던 저는 세례를 받을 준비를 하며 성가정을 위한 결혼 생활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렇게 저희 부부에게 성가정을 이룰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해 주심에 말로 표현하기 힘든 신비와 축복을 느꼈습니다.

세상의 모든 보물을 다 주어도 바꿀 수 없을 만큼 안젤라와의 행복한 결혼 생활은 언제까지나 영원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결혼 전부터 지금까지도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어서 회사일로 매일 같이 밤을 새우며 평일 주말 할 것 없이 일하는 생활 패턴에, 몸은 지쳐가고 마음에 여유는 점점 없어져 갔습니다. 바쁜 와중에도 매일 저녁 아내와의 대화를 위해 시간을 쪼개는 다정한 남편이라고 착각을 하며 스스로를 합리화 했습니다. 그마저도 마음에 여유가 없어 혼자 티비를 보며 스트레스를 푸는 시간이 늘어갔고, 자기 전 누워서 핸드폰을 보는 것이 어느새 낙이 되어버린 듯한 생활이 이어졌습니다.

이러한 일상이 여느부부와 다를 것 없다고 여기던 중 M.E.주말이라는 프로그램을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2박 3일의 시간을 온전히 서로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선물 받았고, 저에게는 그 1분 1초가 감사한 시간들이었습니다. M.E.주말을 통해 평소에 퇴근 후 저녁에 같이 대화하는 시간을 좋아했던 사랑스러운 안젤라의 모습이 떠올랐습니다. 그동안 안젤라의 이야기에 다른 생각을 하며 집중하지 못하고 흘려 들었던 순간들, 듣기 힘든 이야기에는 공감보다는 행동에 대한 지적으로 안젤라의 마음을 상하게 하거나 외면했던 시간들이 많았음을 깨달았습니다. 그동안 배우자의 말에 진심으로 공감을 해주지 못했던 자신에 대해 진심으로 뉘우친 계기가 되었습니다. 저와 대화하는 것을 무엇보다 행복해하는 안젤라의 모습과, 그런 시간을 같이 보내는 내 자신이 얼마나 행복감을 느끼는지도 새삼 깨달았습니다. 행복은 가까이에 있지만, 그만큼 가까이 있어 자주 잊고 놓치게 되는 실수를 범합니다. 하느님께서는 가장 쉬운 방법으로 M.E.를 통해 부부사랑의 실천을 알려 주셨습니다. 주님께서 가르쳐 주신 사랑의 가치를 머리가 아닌 마음으로 깊숙히 느끼고 매 순간 결심해야만 행동으로 실천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사랑하는 것은 결심이다!’ 저희 부부는 주님의 사랑을 중심에 두고 성가정을 이룰 수 있도록 매순간 사랑을 결심하는 성사적 부부의 삶을 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주님의 은총이 성가정을 이루고자 희망하시는 모든 부부님들과 항상 함께하기를 기도드립니다. 아멘.

 

ME(Marrige Encounter) 체험기 (조수연 안젤라)

저와 임마누엘은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남편의 오랜 구애 끝에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임마누엘의 긴 짝사랑을 받아주었을 때, 저는 온전한 수용과 변하지 않는 사랑만을 바랬습니다. 저는 이혼 가정에서 자라 좋은 가정의 표본을 알지 못한 채 자랐습니다. 어떻게 가정 생활을 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몰랐고, 사소한 다툼을 크게 만드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아버지에 대한 부정적인 마음이 부정적 남편상을 자아내어 저를 임마누엘과 친밀하지 못하게 하였고, 그런 상처받은 마음을 애둘러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온전히 서로를 이해할 수 없으니 저는 늘 수용받지 못한다고 생각하며 한계를 느꼈습니다. 저의 소통하고자 하는 마음은 점점 임마누엘을 정신적 피로로 내몰았고, 그럴 때마다 스스로를 껴안기 어려운 선인장 같은 존재라 여기며 서글퍼 했습니다. 외적으로는 아무런 문제없는 여느 부부처럼 보였을테지만, 사실상 ME 주말을 다녀오기 전의 저는 무중력 상태에서 부유하는 먼지 같은 상태였습니다.

인간 심리에 대한 호기심이 많았던 저는 심리학 공부를 통하여 다양한 인간 유형에 대해 배웠고, 유형에 따라 사람들이 행동과 생각을 달리 한다는 것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남편과의 관계에서만큼은 남편 또한 다양한 유형 중의 하나라고 인정하는 것이 어려웠고, 머리로는 이해가 되어도 마음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을때에는 쉽게 무너지기 일수였습니다. 나는 왜 그토록 많은 시간을 임마누엘과 대화하는 데에 할애하면서도 공허한지에 대한 해답을 찾고 싶었습니다. 기존에 내가 알고 있던 것들이 무엇인가 부족했음을 느끼게 된 순간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성서 40주간의 같은 조원이었던 분께 ME주말을 추천받게 되었고, 아무런 준비 없이 막연한 기대감만을 갖은 채 ME주말 여정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ME주말 프로그램을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알지 못했던 나의 모습이 교만의 또 다른 모습이라 느껴져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ME주말을 통하여 새롭게 재정립한 다양성은 이전의 ‘사랑이 없는’ 그것과는 달랐습니다. 하느님의 도우심이 없이는 배우자의 내밀한 내면세계까지 도달할 수 없다는 것을 배웠기 때문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완성하신 사랑의 황금률에서와 같이 내가 받고 싶었던 것 그대로 배우자에게 해주면 되는 것인데, 이전의 저는 항상 ‘내가 먼저 받은 후에’라는 단서를 붙였습니다. 참사랑은 조건 없이 베푸는 것인데 말입니다. 저는 이제 임마누엘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고, 그것은 저희 부부에게는 큰 은총의 선물이 되었습니다.

성사적 삶을 사는 부부에게 오는 가장 큰 은총은 치유의 은총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치유를 받기 위해서는 먼저 ‘용서’라는 과정이 필요하고, 이 용서를 통해 치유의 은총이 오는 것입니다. 그와 온전한 성가정을 꾸리기 위해서는 가정의 중심을 하느님께 두어야만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혼인성사는 각각의 배우자가 서로에게 주는 유일한 성사입니다. 때때로 무너지고 실망하더라도 주님께 구하면 그분께서는 그를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도록 능력을 주십니다. 우리에게 서로를 다시 사랑하도록, 새로이 결심할 수 있는 마음까지도 불어넣어 주십니다. 저마다 우리 각자에게 주신 은총이 있지만 발견하지 못했을 뿐, 우리에게는 이미 그러한 능력이 잠재되어 있습니다. 공동체를 통하여 치유하여 주시고, 말씀을 통하여 우리를 건강하게 해주십니다. 부부란 각각의 우주와 그 우주의 교집합인 일부로 살아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교집합 안에는 주님의 사랑이 존재하고, 우리는 그분의 사랑안에서 공고해질 수 있습니다. 배우자의 우주가 충만할 때, 나의 우주 또한 기쁨이 흘러넘치고, 비로소 우리는 주님의 사랑을 전하는 빛의 자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입니다. 주님의 초대가 느껴지신다면 주저하지 말고 그 초대에 응하세요. 더 큰 은총의 때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리스도를 경외하는 마음으로 서로 순종하십시오.” (에페소서 5,21)
전체 2

  • 2022-09-30 23:18

    아! 두분의 진솔한 나눔에 감사드립니다.


  • 2022-10-02 09:20

    두 분의 사랑에 깊이 관여하고 계신 주님의 사랑이 느껴지는.뜨거운 나눔 감사드립니다! 두 분은 정말 아름답습니다♥